충칭(重慶)... "훙야둥(洪崖洞)"의 낮과 밤.

DS3EXX 0 215

서하객(徐霞客)의 발차취를 찾아서 떠난
구이저우(貴州) 여행(旅行).
충칭(重慶)... "훙야둥(洪崖洞)"의 낮과 밤.

 

3732160784_kiseXo8G_12822fd025b5dcc71215
훙야둥(洪崖洞) 즉 홍애동은
약 2,300여년 전 원주민들이 절벽에 구멍을 파고 살았다고 전해지는 오래된 곳으로,
현재는 12층 건물 높이의 절벽 위에

외관은 옛 건물 형태로 내부는 현대식으로 지어져
밖에서 바라보면 신비함을 자아낸다.

 

3732160784_WEXtvZQM_6df6b5bf45dcdcbad218

정식 명칭은 "중경(重慶) 홍애동(洪崖洞) 민속풍모구(民俗風帽區)"이며
상가(商家) 앞으로는 드넓은 자링강(嘉陵江)이 흐른다.

 

3732160784_Q29rEwDh_9929ed689d42b1846660

 

3732160784_JmGEybxS_36bf81371b08b6affe17

 

3732160784_sMXO8lWg_bd9a3e84e002fe1f350f

 

3732160784_tPGbEzu7_b17b21d2e46006088a7d

 

3732160784_fSAmedoO_4b17336e833b433abc5a 

건물 안에는 각 층마다 빽빽하게 상점(商店)들이 들어차 있다.

밖에서 보면 5층 건물이지만

내부는 12층을 되어있고 에스컬레이터나 엘리베이터로 오르내리며

약 3,000개의 점포가 있다고 하니 왠만한 백화점 보다 크다.
전통 공예품(工藝品)을 비롯하여 문방사우(文房四友), 도장(圖章), 미술품(美術品)과
각종 간식을 비롯한 먹거리가 가득하다.

 

3732160784_RDKCpAdW_37c28d0873f005c86416
나는 2년 전에 충칭(重慶)을 방문한 적이 있어서

충칭의 대표적 빌딩가인 해방비(解放碑)를 비롯한 홍애동(洪崖洞)의

주변 풍경들이 눈에 익었다.
호텔도 양자강변에서 가까운 전에 묵었던 호텔에 투숙을 하였다.

 

3732160784_1aJ2Vk3N_a762f9fb86aeba2a80a4

홍애동(洪崖洞) 내부의 옥석(玉石) 판매점

 

3732160784_YLNgTDts_913aeaf784726bb9679f

 

3732160784_xmFPbnGw_d5a754d3d1b98b4b4bd9

 

3732160784_Z8p9I2Dv_0a88e6ac1da009b80435

충칭 시내

 

3732160784_fPsRriQ5_df8f9f9928d274fb1636

충칭(重慶)의 상징 해방비(解放碑) 구역

 

3732160784_CPVTSfhr_0ddb81178365da15c899

강물에 떠 있는 식당

 

3732160784_t7FxOfB2_36a6ed63573f115a3a41

 

3732160784_OqS1MCVP_a10337df1ba330789796

 

3732160784_QZdAvNkP_f9123974ac8ba3f459ae

홍애동 거리 풍경

 

3732160784_GIxiyW3h_9a80f5b127cd6bf549c9
늦은 오후에 충칭(重慶)에 도착하여
이곳 홍애동 민속상가 4층에서 훠궈(火鍋) 즉 중국식 샤브샤브로 저녁을 먹고
조천문(朝天門) 부두에서

유람선에 올라 1시간 가량 충칭시내 야경(夜景)을 보았다.

 

3732160784_rMKbipET_f364ac9122d0dae41cc5

 

3732160784_HtMmjNZ3_17e8afe3e01167d93e7f

 

3732160784_KNhD1nlt_0713754abc9833124962

홍애둥(洪崖洞) 상가 골목

 

3732160784_ch8ei6Cj_9f8f03d99f7a4736106b

 

3732160784_uWzKN6ek_17b0cb21d9377ab89cc1

 

3732160784_esWR3NgT_a88444803b9098d4f1da

 

3732160784_ybcM0JrL_96e8a4b6d074f22055b0

 

3732160784_nODYWX9f_4ccad28979346ab3a8d5

 

3732160784_KeGpNTYA_cdfd824fabc7217bba51
훙야둥(洪崖洞)은
밤이 되면 불야성(不夜城)을 이룬다.
낮보다도 더 많은 관광객과 현지 시민들이 모여들어 흥청이는 곳이다.

 

3732160784_c9G6YaXl_c73d543453ec39d92775 

충칭(重慶)은

중국이 자랑하는 4대 직할시(直轄市) 중 한 곳이기도 한데,
베이징(北京), 상하이(上海), 텐진(天津), 충칭(重慶)이

직할시(直轄市)로 자부심이 대단하다.

 

3732160784_gqMOQ6bf_ef887c29843380eea5d7
이곳 충칭(重慶)은 한(漢)나라 때는 익주(益州)에 속했다가
후한(後漢) 말기 삼국시대에는 유비(劉備)가 세운 촉(蜀)에 속한 도시였다.

 

3732160784_QuKRP70f_71f5393663aafd4a6cfe
여러 왕조(王朝)을 거치며
이름도 형주(荆州), 익주(益州), 파주(巴州), 초주(楚州) 등으로 불렸다.

 

3732160784_fCVXs9ze_88ef2ce8c79251d1adca
그러다가 수(隋)나라 때에 와서는 자링강(嘉陵江)의 당시 이름인
유수(渝水)의 이름을 따서
초주(楚州)라 불리던 이곳을 유주(渝州)로 바꾼다.

 

3732160784_ILtmAf45_e48efc1d2e07e04b2fd7 

서기 1189년에 남송(南宋)의 왕자(王子)였던 조돈(趙惇)이

이곳을 다스리는 왕(王)에 봉해진 후,
한달만에 다시 남송(南宋)의 황제(皇帝)인 광종(光宗)으로 즉위하는 행운이 찾아오자,
"쌍중희경(雙重喜慶) 즉 경사가 두 번 겹쳤다"는 뜻에서
"중경(重慶)"이라는 이름으로 바꿔 오늘날까지 이어진다.

 

3732160784_pra5jC6P_4b4f9a756199713e2eb2 

이곳 사람들은

중경(重慶)의 중심인 홍애동(洪崖洞) 앞을 가로지르는 자링강(嘉陵江)의 옛 이름인
"유수(
水)"에 대한 향수(鄕愁)가 깊어,
이 도시에서 등록된 자동차 번호판에는

충칭(重慶)을 상징하는 "유()"자를 넣은 번호판을 달고 있다.
 

3732160784_PqBphKws_de2909feca37a4ddb900

 

3732160784_6Gg2Tx5n_1c8da2a09530d4256dc5
이 강은 조천문(朝天門) 앞에서 모강(母江)인 양쯔강(長江)과 만나
용(龍)이라고 불리우는 거대한 강이 되어
이창(宜昌), 우한(武漢), 양저우(揚州), 난징(南京), 샹하이(上海)를 지나

머나먼 황해(黃海)로 흘러든다.
 

3732160784_B2VXt1vH_327dff218c1799f08e46

밤새 관광객을 태우고 양자강(長江)을 떠다니는 유람선(遊覽船)

 

3732160784_7CcpQM6I_1080b304a3b529b675a6

훙야둥(洪崖洞)에서 보는 자링강(嘉陵江) 풍경

 

3732160784_c91m75Qy_c0f174ae7ead5545a05c

중국(中國)은 야경에 엄청난 신경을 쓴다.

왠만한 도시는 밤이면 네온이 휘황찬란한데,

이는 중국이 과시하는 자부심(自負心)의 상징이기도 하다.

 

3732160784_Bz9q7FnL_0354d960370d6e7df629

 

3732160784_pM6lG4us_efb3bb9e4b92e83b8d0d

 

3732160784_Q4FLSBrj_6759a3ad3d63ac77b88e

 

3732160784_yeKxVuPX_087158286ef1e7afdfc4

 

3732160784_9xUbMzwr_784602e0ed41855152a4 

마치 불타는 듯 휘황찬란한 훙야둥(洪崖洞)의 야경(夜景)

 

3732160784_bDJ16vQn_e39906e7cbf7a3130c15

 

3732160784_NW8sUhv9_4f26fbd2a7b0f1669bde 

조천문(朝天門) 부두의 유람선(遊覽船)

 

3732160784_kBdzbLiV_8affc6d5286fd75f3609

 

3732160784_Jp9Ek1UF_4065790899b71b4e0e1d
거대한 강줄기를 배경으로 번쩍이는
해방비(解放碑) 구역의 높은 빌딩숲과 홍애동(洪崖洞)의 야경(夜景)은
언제 보아도 환상적(幻想的)인 풍경이다.

 

3732160784_hH5MrcvE_efb2878bbf133d91430a

 

3732160784_HrJewcTA_c0f6ce7d0c6efdd7196a
하루가 다르게 솟아오르는 빌딩들을 보면 중국의 현실을 느낄 수 있다.
충칭(重慶)은 중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사는 대도시이다.
자그마치 3,200만 명이 양자강(揚子江)을 중심으로 살아간다.

말이 쉽지 3,200만 명이면 서울시 인구의 3배에 해당하는 엄청난 인구이다.
 

3732160784_JBFZ6h0H_68353d4e69e0993673a9
하선(下船) 시간이 다가오자 아니나 다를까...
잔뜩 찟푸린 하늘이 드디어 피날레를 장식하는 빗줄기를 선물로 내려준다.
 

3732160784_OTCo2g4K_e0fb6153ea8272375b78
충칭(重慶)에 와서 비를 맞지 않고 가면...
언젠가는 반듯이 비 맞으러 다시와야 한다는 속설도 있듯이
2~3일에 한 번씩은 대부분 비가 내린다.

 

3732160784_mTfy87F1_ee03f7478aca7f16a099


이번이 2년전에 이어 2번 째 충칭(重慶) 방문이다.

인천공항에서 비행기로 3시간 30분을 날아가야 만나는 충칭(重慶)은

여름에는 보통 섭씨 40도 이상 수은주가 올라가는 날이 많다.

그리고 비가 자주 내리는데

한 번 내리기 시작하면 보통 3일 간을 부슬부슬 온다.

그래서 이곳 남자들 절반은 웃 옷은 벗고 반바지 차람으로 지낸다.

오죽 더우면

중국을 대표하는 3대 화로(火爐) 도시라 하여 청두(成都), 우한(武漢), 충칭(重慶)을 꼽겠는가~!

우리는 숨이 턱턱 막혀 죽을 것만 같은데,

이곳 사람들은 만성이 돼서 그런지... 별 표정이 없다.

아무튼 냉장고는 없어도 에어콘은 필수품인

펄펄 끓는 충칭(重慶)에는 중국에서 가장 많은 3,200만 명이 모여서

왁자지껄 살아간다.

 

Comments
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