신선(神仙)이 사는 궁전(宮殿)... 대라궁(大羅宮).

관리자 0 124

신선(神仙)이 사는 궁전(宮殿)... 대라궁(大羅宮).

 

대라궁(大羅宮)은
면산(綿山)의 해발 2,000m 지점에 조성한
도교사원(道敎寺院)으로
개자추(介子推)가 꿈 속에서 본 선경(仙境)을
현실에 옮겨 놓았다고 전하는데,
건물 곳곳에는 신선계(神仙界)와 인간계(人間界)에 대한 이야기들이 담긴 조각들을
전시하고 있습니다.

 

3718272858_OUFgdfKy_25d050bdfe521a3b64cf

 대라궁(大羅宮)이란 뜻은
도교(道敎)의 선계(仙界) 중 최상층인 "대라천(大羅天)"

궁전(宮殿)에 비유하여 붙인 이름입니다.

 

3718272858_OK2vXPTk_8d056b5e20423f125cac

도교(道敎)에서 "천계(天界)"
욕계육천(欲界六天), 색계십팔천(色界十八天),
무색계사천(無色界四天), 사종민천(四種民天) 또는 사범천(四梵天),
삼청경(三淸境), 대라천(大羅天) 등...
모두 36천(天)이 있다고 합니다.

 

3718272858_E72sh4rn_33c154b835a3d17ea189

가장 윗층인 대라천(大羅天)에는
도교의 최고 신(神)인

원시천존(元始天尊)이 머문다고 하네요~??.

 

3718272858_Mzp7vmTZ_e643389a537ad632a0c4

도교(道敎)는

노자(老子)와 장자(莊子)의 도가사상(道家思想)을 기초로 하여
생성된 종교(宗敎)로,

 

3718272858_k7p0DoHL_ae567281c097ea20014f

대부분의 종교가 그렇듯...
고단한 민초(民草)들의 삶에 대한 고통과
죽음에 대한 공포를 벗어나고자,
인간(人間)이 꿈꾸는 선계(仙界)가 체계화 되면서
자연 발생적으로 생겨났다는 설(說)이 일반적입니다.

 

3718272858_PAsWE0hL_111afd1a43335171e420

하지만, 도교(道敎)와 도가사상(道家思想)은 별개로,
도교에서는 도가사상을 받아들여
기본적 틀로 삼았지만,

 

3718272858_YQBo25wb_17447d0d85709caed0b2

도가사상은(道家思想) 도교(道敎)와 전혀 별개인
철학(哲學)과 학문적(學問的) 세계임으로
혼동해서는 안 됩니다.

 

3718272858_p0zOy1t3_7204f67ece46ff3eb0e8

어쨋거나 도교의 기본(基本)이 된 사상(思想)에
중심적 인물인

 "노자(老子)""장자(莊子)" 중 노자(老子)에 대하여
잠시 알아보고자 합니다;

 

3718272858_hNF9wYmL_8775ec534a6e4ca15124

"노자(老子)"의 이름은

이이(李耳), 자는 담(聃)아라고 하는데,
기원전(紀元前) 춘추시대(春秋時代)부터 내려오는 여러 설(說)들을

엮은 것이라
정확도(正確度)을 따지는 것은

어리석은 것입니다.
 

3718272858_dITxMCcP_9bd64b808e51e1332b85

따라서 전해오는 책마다
내용이 조금씩 상이하거나 반대인 경우도 있기에,
대략적으로 이해를 할  뿐이며
정설(定說)은 없습니다.

 

3718272858_QnzuTby6_1e4dc2e37ea1220adc1a

한 예로,
가장 오래된 노자(老子)에 관한 책 중 하나인
동진시대(東晉時代) 도교(道敎) 사상가(思想家)인
갈홍(葛洪) 집필한

"포박자(抱朴子)"란 고서(古書)를 보면,

 

3718272858_doPhEWXN_c6c5df4549153f6dfbab

노자(老子)에 대한 인물 표현이

도교(道敎) 내용만큼이나 신비스럽게 쓰여 있습니다.

 

3718272858_pVlYEcnU_421c6af40982855e2917

노자의 어머니가 나무 아래에서 노자를 낳았다고 하는데,
나무(木) 아래에서 얻은 자식(子)이라 하여
"木+
子= "가 되는데,
이리하여 노자의 성(姓)을 "이(李)"로 삼았다고 합니다

 

3718272858_CON8K40k_982169d39aaa63494237

노자(老子)는 키가 9척이고 ,얼굴은 누른색이며
입은 새 부리와 같고,
코는 높다고 표현하고 있습니다.

 

3718272858_1ObsMN3Q_43d4644f8e7fe9a442f2

요즘 cm로 환산하면

 1척이 약 30cm이므로 2m 7cm 정도가 되네요~??.

 

3718272858_3PAWvsR2_963d518910e3efb19c68

그리고 눈썹의 길이는 5치이며 귀는 7치이고
이마에는 세 줄의 주름이 상하로 관통하고 있고
발바닥에는 팔괘(八卦) 그림이 있다고 합니다.

 

3718272858_SekEj8Ca_1d8049a29a308c3ac199

1치의 길이가 3cm 정도이기에,

눈섭이 15cm 정도이고
귀의 길이는 무려 21cm가 됩니다,

 

3718272858_uWik5SPR_32b1a9c900623e6c8c00

또한 거북을 침대로 삼고,
은(銀)으로 만든 계단이 있는 금루옥당(金樓玉堂)에 살면서
오색구름으로 옷을 지어 입고,
우레와 번개로 둘러싸인 높은 모자를 썼다라고

표현하고 있습니다.
 

3718272858_qnefpPW0_02122fa537496acd167b

이는 누가 봐도
상상하기 쉽 잖은 전설의 고향보다도 더 꾸며낸,
허무맹랑(虛無孟浪)한

이야기란 것을 알 수 있습니다.
 

3718272858_AvGdzXeN_e2607f1601f2cadb4bc8

따라서 이것 저것 따지다 보면 한도 끝도 없으니...
그냥 할머니가 들려주는
옛 이야기를 듣 듯이 흘려 들으면 그만입니다.

 

3718272858_5N4DrGV0_9a97b2a86232d5691746

그건 그렇고,
노자(老子)에 관한 기록을 좀 더 알아보고자 합니다.

 

3718272858_vjIHk7yz_dcf5d48ff1b0883622ba

그는 초(楚)나라 사람으로
주(周)나라 왕실의 사관(史官)으로 일하다가
초(礎)나라가 기울자,

자리를 털고 일어나

푸른 소를 타고 서쪽으로 갑니다

 

3718272858_KDleY3Xx_c1e6787e80d790e5c275

서쪽으로 가다가 함곡관(函谷關)이란 관문(關門)을 지날 무렵,
그곳의  관리인 "윤희(尹喜)"
"도(道)"에 대하여 가르침을 구하자...

 

3718272858_9AlgYJWN_5485b84a456f39dfeee9

이에 노자(老子)는 5천자로
도(道)덕(德)에 관한 글을 써 주었다고 하는데,
이것이 오늘날

도교(道敎)의 경전 "도덕경(道德經)"니다.

 

3718272858_bEgpRC39_dfaada32e7495283c86c

이 내용은

지난날 산시성(山西省) 화산(華山)을 올랐을 때

기행문을 쓰면서도 언급한 내용으로,

과연 "도덕경(道德經)"

노자(老子) 혼자서 썼느냐에 대하여는 여러 설이 있습니다.
공자(孔子)

제자(弟子)의 제자(弟子)들이 공자(孔子)의 말씀믈
간추려 "논어(論語)"로 엮어 냈듯이...

 

3718272858_7Af36Cxc_4cef80ce0e2535c29c0d

노자(老子)의 도가사상(道家思想)을 따르던

제자(弟子)들은
자기를 내 세우지 않는 은둔자(隱遁者)들이 많았으므로,

 

3718272858_W9zbg2Yf_2f6f28994a0affda485f

그들이 노자(老子)의 어록(語錄)을 손질 했다고 할지라도
알 길이 없는 것입니다.
노자(老子)의 제자들은

그야말로 도가(道家)의 중심 사상인 "무위(無爲)"
그대로 실행(實行)한 분들이기 때문입니다.

 

3718272858_Ovfx0KgF_2f6f28994a0affda485f

각설하고~
다시 대라궁(大羅宮)으로 돌아가...

 

3718272858_8eEryz7J_e77cc255a7945ad90289

깎아지른 사자산 절벽 위에 세워진 대라궁(大羅宮)은
13층이며 건물끼리 서로 연결하여 지어졌으며,

 

3718272858_5kaZtq97_6f3b915ecbd05881bf53

높이가 자그마치 110m에 이르는 거대한 건물(建物)로
바위에 절묘하게 붙어 있습니다.

 

3718272858_CI9mRSLk_a9aa2c7ad74f83148f64

면적은  1만㎡에 달해

중국에서 가장 큰 도교(道敎) 사원(寺院)이라고 합니다.

 

3718272858_qrB570mX_25a1316acfad174e31ed

 신선(神仙)이 사는 궁전(宮殿)이기에
대단히 화려하게 지어졌는데...

 

3718272858_atm7DZFq_f7ddd12564a2ebb70369

이 건축물은
그리 오래되지 않은 비교적 최근에 개보수(改補修) 한 것으로
일부 건물들은 새로 짓거나 확장을 했다고 하며,
도교(道敎) 사원(寺院)의 풍격을

현대 건축 기술(技術)로 재현한 것이라고 합니다.
 

3718272858_itD81w72_bcd3b9d0cc83625a2a40

중국 사람들은
이곳 면산(綿山)의 대라궁(大羅宮)을 이야기 할 때,
꼭 티베트의 불교(佛敎) 궁전(宮殿) "포탈라궁(布達拉宮)"과 비교를 하며
그에 필적할 정도로

아름답다고 극찬(極讚)을 합니다.
 

3718272858_IMfmcH70_80d68438939392c13515

건축에 문외한(門外漢)인 내가 봐도
참으로 절묘하고 웅장하며

아름답게 지어진 건물이란 걸  알 수 있으며,
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.

 

3718272858_bFKOVecX_0850e6b3250880f76a5b

이 대라궁(大羅宮)에는
두모전(斗姥殿), 재신전(財神殿), 삼청전(三清殿) 등..,
도교(道敎)의 전당(殿堂)들을 각 층으로 나누어
배치를 했으며
그 중에서 주전(主殿)의 면적이 가장 크고 화려합니다.

 

3718272858_O06Sslqx_8761003ddea34e79b1d6

화려하고 웅장한 사원(寺院) 자체로도
대한히 흥미롭지만,
2층 전시관의 300여 점에 달하는
정교한 조각 작품을 비롯한
신선(神仙)이 사는 선경(仙境)의 모습들을 미니어처로 만들어

전시해 놓은 것은 경이롭기까지 했습니다.
 

3718272858_Gr7efhxP_acabb30b5c6915c28c1a

현재의 자리에 사원(寺院)이 들어서기 이전에

이미,
규모가 작은 대라궁(大羅宮)이 있었으며,

 

3718272858_iZYJy0PT_bc704a24f8e6ac2237ee

당(唐), 송(宋), 원(元), 명(明) 시대(時代)를 거쳐오며
건물들이 조금씩 늘어나고

화려해진 모습이라고 하네요.

 

3718272858_tnigwfWq_fde9ce361e7e4af628cd

이 때는 이미 도교(道敎)가 쇄퇴하고
불교(佛敎)와 유교(儒敎)가 번성하던 때였으니...
이 또한 아이러니(irony) 합니다.

 

3718272858_5CIEW7lM_8cfb2886e7d15466232e

가파른 계단으로 올라가면서 아래를 내려다보면

아찔하기에 주의해야 하며,
 걸어 오르기 싫으면

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.

 

3718272858_1AsxjmW3_823ad5e19bf6a582997a

동서고금(東西古今)을 막론하고

경치가 좋은 곳에는
반듯이 내려오는 전설(傳說)이 신선(神仙)에 관한 것들입니다.

어느 산 어느 계곡에

선녀(仙女)나 신선(神仙)이 머물다 갔다는 등...
무수히 많은 이야기와 함께
신선(神仙)은 늘 우리 가까이 머물고 있었지만...


3718272858_YuHGBNjZ_24f8b30b71cd7f3362c4

그들은 인간(人間)들과 어울리는 걸 싫어하고
복잡하고 시끄러운 것도 싫어하며,
있는 듯... 없는 듯...

외진 골짜기나 바위 위에서 한 세월을 머물다.
어느날 훌쩍 떠나버리고 맙니다.

 

 

3718272858_8r63joR5_faa486305f6c9de555b2 

그들이 떠난 자리에는
어김없이 애틋한 전설(傳說)만이 남아,
아리한 그리움과 부러움이 찾는 이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.

 

한 번 머물다 떠난 곳은
다시는 돌아오지 않는 것이 신선(神仙)들의 생리다 보니...
그들이 머물다 갔다는 경승지(景勝地)를 찾을 땐

가끔은 그립기도 합니다.


휘황찬란(輝煌燦爛)한 저 대라궁(大羅宮)에는
정말로 신선(神仙)이 살고 있을까요~~??.

 

Comments

최신 등록글
글이 없습니다.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